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제2회 서초구청장배 수영대회가 싸움터가 되었어요ㅠㅠ

페이지 정보

작성자 hyae337 작성일18-11-22 14:41 조회227회 댓글1건

본문

제2회 서초구청장배 수영대회의 정확한 취지를 알고 있기에 아이들과 즐거운 마음으로 응원을 하기 위해 갔습니다.

하지만 그대회에 참석한 많은 아이들 그리고 그 아이들의 부모와 할머니 할아버지 모두 즐겁게 응원하러 갔다가 어느 한팀의 이기적인 모습에 모두 깜짝 놀라고 대회장이 너무나 고성이 오가며 시끄러웠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대회내용이나 결과에 대단히 실망스러워 하고  화가나서 돌아가야만 하였습니다.

​아이들에게 정정당당 스포츠정신을 알려주어야 하는 이 대회가 솔직히  상과 트로피 그리고 상금에 눈이 먼 M모자 팀의 코치는  강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옆에 있던 엄마가 얘기해 주었습니다.

나온 아이들이 다 같은학교가 아니라 학교로는 뛸수 없으니 과*청소년팀으로 묶어서 나온거 같다고요​  그러면서 개최요강에는 정확하게 관내 학교및 클럽만 참가 가능한데 저렇게 옳지 않은방법으로 나와서 단체전 메달 트로피 상금 다 과*에서 가져간다고요...경기를  정말 뛰고 싶어서 그랬으면 정정당당히  번외로 뛰면 될것이지.....솔직히 과* M이면 과*시설공단소속인듯한데 ...이래저래 화가 나는군요...  대회장에  지나가는 사람들이 봤으면 정말 수영대회가  싸움터가 되었기에 너무나 챙피하기만 합니다.  솔직히 조카 응원하기 위해 할머니 할아버지를 모시고 갔다가 너무나 챙피해 씁쓸하게 돌아섰지만 다시는 이런일이 생기지 않도록 강한 조치 부탁드려요...

 

댓글목록

최고관리자님의 댓글

최고관리자 작성일

서울특별시수영연맹에서는

2018.11.17 진행되었던 제2회 서초구청장배수영대회 진행 후 민원사항에 대하여 서초구 문성진 회장님의 답변을 올려드립니다.


민원 사항에 대한 답변 본문

 

제2회 서초구청장배 수영대회 관련 진정에 대한 서초구 수영연맹의 답변입니다.

먼저 이 대회를 통해 마음 상해 있을 어린이와 그 부모님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서초구 수영연맹에서는 수영대회를 통해 수영에 소질있는 꿈나무를 발굴하여 육성하고 생활체육인 수영인의 저변확대를 꾀함과 동시에 참여한 아이들에게 “나도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과 희망을 주고 성취감을 극대화 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대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민원인께서 문제 제기한 것에 대해 살펴보면 과천청소년수련관 소속팀 8명은 전부 서초구 관내 초등학교(우0초 7명, 잠0초 1명 이상 8명)에 재학중인 어린이들입니다. 그 스포츠센터의 마스터즈반 소속이므로 대회에서 입상을 위해 훈련을 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지만 이미 대회 개요에도 밝혔듯이 대한수영연맹에 선수등록이 되어 있지 않는 한 출전할 수 있습니다. 다만 참가팀이 “경기도 과천”의 명칭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오해하신 듯 합니다.

 

다음은 대진표 관련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서초구 수영연맹에서는 대진표 작성시 엄정하고 공정하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어떤 학부모님은 잘하는 선수급의 아이와 같은 경기를 하게 하면 어떡하냐 묻습니다. 우리 연맹에서는 참가선수가 실력이 어떤지는 전혀 알 수 없습니다. 대진표는 복불복의 성격으로 작성되기에 대진운이라는 말도 있는 것 같습니다.

다만 대회기록이 데이터베이스화 되어 선수들의 기록이 오픈될 경우에는 대진표 작성시 고려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본질적으로 어느 종목, 어느 대회나 잘하는 선수에게 명예가 주어집니다. 하지만 서초구 수영연맹에서는 1위보다 조금 못한다고 해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수 있는 아이들에게도 성취감과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해 조별 경기의 순위로 정해 상장과 메달을 수여하고 있습니다.

 

또한 각 그룹별 최고 기록자에게는 조별 경기의 상장, 메달과 별도로 “밥상(BoB Prize – Best of Best Prize)”의 상장을 추가로 제공하여 그들의 명예를 지켜주려고 노력하고 있으며,각 부문별 우수 선수들의 최고 기록은 서초구 수영연맹 공식 블로그에 별도로 공지되어 그들의 명예가 빛나도록 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이번 대회에 참가해서 마음의 상처를 입었을 아이와 그 부모님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11월 22일

서초구 수영연맹 회장 문성진